8월말 가계대출 등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 소폭 상승
대출뉴스  조회: 3,345회 24-02-18 21:03

올해 8월 말 은행권 원화대출 연체율이 부문마다 소폭 상승했다.

개인사업자(자영업자) 대출 연체율은 올해 7월 말과 지난해 8월 말 대비 모두 올랐지만, 상승 폭은 크지 않았다.

2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중 가계대출 연체율은 0.32%였다. 7월 말(0.29%)과 작년 8월 말(0.30%)보다 0.02~0.03%포인트 올랐다.

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(0.23%)도 7월 말(0.20%)과 지난해 8월 말(0.21%)보다 각각 0.03%포인트, 0.02%포인트 상승했다.

신용대출 등 다른 가계대출 연체율은 0.54%였다. 이 또한 직전 달 말(0.49%)과 작년 8월 말(0.50%)보다 0.05∼0.06%포인트 올랐다.

8월 말 현재 기업대출 연체율은 0.65%였다. 7월 말(0.59%)보다는 0.06%포인트 올랐으나 지난해 같은 때(0.88%)보다는 0.23%포인트 내렸다.

대기업 대출 연체율(0.68%)은 7월 말(0.67%)보다 0.002%포인트 상승했다. 성동조선해양의 구조조정 여파가 정리된 영향으로 지난해 8월 말(1.80%)보다는 1.13%포인트 하락했다.

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성동조선해양 구조조정 추진으로 지난해 한때 1.8% 부근까지 급등했으나 지난해 12월 일부 연체 채권을 정리하면서 다시 0%대로 내려앉았다.

8월 말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0.64%였다. 직전 달 말(0.57%)보다 0.08%포인트 올랐고, 지난해 같은 때(0.66%)보다는 0.02%포인트 내렸다.

중소기업 대출에 포함되는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8월 말 현재 0.40%였다. 7월 말(0.36%)보다 0.04%포인트 올랐고, 지난해 8월 말(0.37%)보다도 0.03%포인트 상승했다.

금감원 관계자는 "매달 신규 연체가 발생하는 가운데 은행들은 통상 7∼8월에는 연체 채권을 정리하지 않아 직전 달보다 연체율이 오른다"며 "8월 말 연체율 상승 폭은 미미한 편"이라고 설명했다.

8월 말 국내은행의 전체 원화대출 연체율(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)은 0.50%였다. 7월 말(0.45%)보다 0.05%포인트 올랐고, 지난해 같은 때(0.61%)보다 0.11%포인트 내렸다.

8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(1조6천억원)이 연체 채권 정리 규모(7천억원)를 웃돌면서 연체 채권 잔액(8조3천억원)이 늘었다.

금감원은 신규 연체 발생 추이 등을 지속해서 감독하고, 충분한 대손충당금을 적립함으로써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유도할 예정이다.